UPDATE. 2019-07-19 18:12 (금)
[한국기행] '여름이면 울주' 2부, 폴란드인 프셰므랑 떠나는 '어서와, 간절곶은 벌써 여름이야'
[한국기행] '여름이면 울주' 2부, 폴란드인 프셰므랑 떠나는 '어서와, 간절곶은 벌써 여름이야'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6.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스틸 = EBS1 한국기행

많은 이들이 ‘소망’을 품고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간절곶’으로 간다. 12년 전 인근 지역에서 대학을 다닌 폴란드인 프셰므 씨에게 울주 간절곶은 타지 생활에 ‘희망’을 주던 마음의 고향이다. 바다와 숲, 작은 어촌 마을을 잇는 ‘간절곶 소망길’을 따라 시작된 여정. 작은 무인섬과 고운 모래사장이 그림같이 펼쳐진 진하해수욕장은 그가 가장 아끼는 장소란다.

길에서 만난 소중한 인연은 또 다른 여행의 묘미다. 여름이 다가오면 명선교 인근에서는 낚시꾼들을 만날 수 있다. 넉넉한 낚시꾼의 인심으로 갓 잡아 맛보는 성대 회는 어떤 맛일까. 강양항 인근 어촌마을 아낙들은 요즘 살이 차오른 다시마 건조 작업이 한창이다. 시원한 수박 새참 한 조각에 일일 도우미로 나선 프셰므 씨.

프셰므 씨는 다시 찾은 울주에서 또 어떤 추억을 쌓게 될까. 간절곶 소망길을 따라 프셰므 씨와 함께 조금 일찍 찾아온 여름을 만나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