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전북도 “한빛원전 열출력 사고, 한수원 대응 미흡 유감”
전북도 “한빛원전 열출력 사고, 한수원 대응 미흡 유감”
  • 최명국
  • 승인 2019.06.24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인근 지역인 고창·부안 등에 구체적 내용 미통보
방사선비상계획상 면적·인구 비율 같은데도 예산은 전남이 전북보다 20배 이상
원자력위원회 중간 조사결과 “근무자들의 조작 미숙”

지난달 발생한 전남 영광의 한빛 원자력발전소 열출력 급증 사고와 관련해 전북도가 24일 “한국수력원자력 측의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강승구 전북도 도민안전실장은 출입기자들과 만나 “중대한 사안임에도 사고 당시 한국수력원자력은 고창·부안 등 인근 지역에 구체적 사고 내용을 통보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강 실장은 “사고 이후 원전 측 고위 관계자의 상황 설명이나 향후 계획을 듣고 싶었지만 그런 조치가 없었다”며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한빛 원전 방사선비상계획 구역의 면적과 인구 비율을 보면 전북·전남이 50대 50으로 같은데도 올해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지원금은 전남이 560억원으로 전북보다 20배 이상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사능방재 예산의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선 원전 소재지만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징수하는 현행 제도가 개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자체가 원자력 등 발전사로부터 징수하는 지역자원시설세는 지역자원 보호와 개발, 특수 재난 예방 등에 사용된다.

원자력위원회는 이날 한빛 원전 1호기 열출력 사고에 대한 특별조사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사고 당시 한빛 1호기는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치 5%를 3배 이상 초과한 18%로 급상승했는데도 12시간 뒤에 수동으로 정지됐다.

조사 결과 이 사고의 주요 원인은 근무자들의 원자로 출력 계산 오류와 조작 미숙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