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김승환 전북교육감 “교육부 장관 부동의시 행정소송”
김승환 전북교육감 “교육부 장관 부동의시 행정소송”
  • 김보현
  • 승인 2019.06.24 20:37
  • 댓글 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평가 후 첫 공식 입장 발표
24일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전북교육청에서 취임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산고 재지정 취소 결과 발표 후 첫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 조현욱 기자
24일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전북교육청에서 취임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산고 재지정 취소 결과 발표 후 첫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 조현욱 기자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교육부 장관이 최종 결정에 부동의한다면 즉각 행정소송에 들어가겠다”고 첫 공식 입장을 24일 밝혔다.

지난 20일 전북교육청이 “상산고가 기준점수 80점에서 0.39점 모자란 79.61점을 받아 자사고 지정 취소 절차를 밟겠다”고 밝힌 지 나흘 만이다.

이날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평가 결과 발표는 올해 자사고 평가 대상 전국 24개교 중 처음이어서 교육계의 초미 관심사였다. 그러나 김 교육감은 발표 당일인 20일과 21일 연속 청주와 대전으로 강의를 나가며 자리를 비웠다.

이에 전북 교육계를 대표하는 교육감이 전국적인 지역 교육현안을 뒤로 한 채 전국 교장자격 연수 특강에 나선 것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전북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예정한 상산고 학부모 등을 의식한 의도적인 회피라는 지적과 의도가 없더라도 교육기관의 수장으로서 무책임한 행태라는 시각이 교차했다.

특히 김 교육감은 전북교육청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평가기준점을 80점으로 상향하는 등 이번 평가에서 상당한 의지를 보여 왔지만, 정작 평가 결과와 이에 대한 반발에 대해서는 침묵해왔다.

이와 관련, 김 교육감은 24일 취임 1주년 기념 간담회에서 “주무과장이 가장 잘 파악하고 있다고 생각해 발표를 맡겼다. 다른 계산은 없었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 과정과 결과는 문제없이 공정했다”며 “최종 결정권을 가진 교육부 장관도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청와대와 교육부에서 전북교육청과 결이 다른 목소리가 나온다는 질문에는 ‘가짜 뉴스’라고 일축했다. 김 교육감은 “일부 언론이 자신들의 소망을 청와대라는 이름을 빌려 내뱉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ㄴㅇㅁㄹ 2019-06-25 22:10:18
자기 고향 전남보다 낙후시키는게 캠브리지 대학 다니는 자기 아들보다 공부 못하게는 하는게 저 인간 소망임. ㅋㅋ 임기도 3선이라 이제 눈치도 안보고 막나가는 듯. 정.신병자 가 무슨 교육감을 한다고 ㅋㅋㅋ

정의사자 2019-06-25 17:46:12
소송을 하여서 당신이 가막소에 가면 딱이다.

답답하네 2019-06-25 16:48:16
왜 그렇게 해야만 하는지.
토론과 설득을 할 생각을 좀 하세요.

본인의 주장이 맞지 않을 거라는 생각은 안 하시나요?

전주시민 2019-06-25 15:37:20
김승환 교육감 3선의 장기집권 12년
무려 12년이나 교육감으로 밀어 준
전북도민들 대단하다.

전북은 깃발만 꽂으면
버스파업을 2년동안 한
송하진 같은 사람도
전북도지사에 재선까지 시켜주는데

이러니까
전북도민을 개 돼지로 안다.

핑계 2019-06-25 14:10:48
강의 일정 맞춰 발표일 정하고 피하려는 의도가 없었다구요? 본인의 욕구를 위한 행정소송 하려면 절대 세금으로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