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상산고, 대한민국 교육 모두 Back to Basic으로
상산고, 대한민국 교육 모두 Back to Basic으로
  • 기고
  • 승인 2019.06.25 20:1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석빈 우석대 교양대학 교수
홍석빈 우석대 교양대학 교수

최근 전주 상산고, 안산 동산고 등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문제로 교육계 혼란이 극심하다. 예나 지금이나 대한민국 모든 세대가 올인 해왔던 교육은 현재 우리사회를 투영하는 거울이자 사회 제 모순들이 녹아 있는 멜팅 팟(melting pot)이다. 교육에는 세대, 지역, 빈부 등 중층적이고 복합적인 이해관계들이 뒤엉켜 있다. 오랜 시간 해결의 실마리를 찾으려는 노력들이 있었으나 시행착오의 골만 깊어져 있다. 문제해결자였던 교육이 문제유발자가 되어 버렸다.

어느 한쪽 편을 들려는 것이 아님을 먼저 밝힌다. 백년지대계 ‘교육’발전에 네 편 내 편이 있을 수 없다. 교육이 방향을 잃고 위기에 처하면 대립보다는 중재와 타협을 통한 제3의 길 모색이 절실하다.

숱한 인명 피해와 경제산업 기반의 초토화를 초래한 민족의 비극 한국전쟁 이후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운 일등공신은 누가 뭐래도 교육이다. 앞선 세대들은 지긋지긋한 가난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유구한 세월 동안 돈 없고 빽 없어 겪었던 억울한 한을 제 자식들에게서만큼은 벗어나게 해주고 싶었다. 굶어가며 허리가 휘어지게 일했고 소 팔고 논 팔아 자식들을 가르쳤다.

선대의 피땀으로 우리는 산업화의 산을 넘고 민주화의 강을 건너 전세계에서 유래가 없는 성공한 조국 대한민국의 오늘을 가꿀 수 있었다. 그러나 그 영광도 잠시 오늘 우리 앞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라는 쉽게 열고 들어가기 어려운 다음 세계로의 관문이 놓여 있다. 그 문의 열쇠는 교육이다. 삶의 차원과 경제성장 방식의 기본 틀이 뒤바뀌는 과도기에 처한 대한민국에게 ‘교육개혁’은 재도약의 원동력이다. 우리는 지금 디지털 혁명시대 교육혁신의 골든타임을 지나고 있다.

그러나 1990년대 외국어고등학교, 과학고등학교 등 9가지 계열의 특수목적고등학교들과 2010년 자율형사립고등학교 등 다양한 고유 목적과 차별화 된 교육내용을 표방하며 출발했던 교육개혁시도의 일선 주체들은 오늘날 그 방향을 잃고 대학입시전문기관들로 변질되어버렸다. 왜곡되고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게임을 해야만 하는 여린 학생들과 선택권 없이 불리한 입장에 처해 있는 학부모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고비용 사교육계의 뒤골목을 밤늦게까지 헤매고 있다. 요한 페스탈로치, 앤 설리번, 소파 방정환의 숭고한 교육이상을 제자들에게 실현하고자 청운의 꿈을 꾸며 출발했던 일선 학교 선생님들의 자존심과 명예는 이미 오래전 바닥에 닿았다. 학령인구가 급감하는 시대 대학들의 학생선발 자율권과 학생 자아실현을 위한 특성화 지향교육은 심한 규제와 간섭으로 기대난망이다.

현 정부에게 묻고 싶다. 지능정보화사회 구현과 첨단 4차 산업혁명의 성공가도를 이끌어 나갈 인재를 양성할 교육개혁의 지향점과 마스터플랜이 있는가? 이 정부가 보유한 교육계 정책당국자들과 전문가들은 디지털 혁명시대에 걸맞는 철학과 비전, 실력을 갖고 있는가? 오히려 이미 그들 스스로가 과거 2, 3차 산업혁명시대의 DNA에 물들어 있어 혁신과 변화에 저항하는 개혁의 대상들은 아닌가? 국가교육위원회 출범을 둘러싸고 개혁의 본질과 상관없는 자리다툼과 이권에만 연연해 있는 것은 아닌가?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르다고 했다. 길 잃은 교육혁신은 다시 초심과 출발선으로 돌아가 항로를 재설정할 때다. 이제 우리 교육계에 무너진 공교육을 일으켜 세울 자정능력과 혁신역량을 갖춘 주체들이 나와주어야 할 때다. 자사고 파동을 포함하여 국가교육체계 전반에 걸쳐 이해관계자 간 대화와 전략적 사고에 기반한 주고받는 협상이 시작되어야 할 때다. 우리 교육계가 개혁을 완수해낼 실력이 있다면 지금 우리 앞에 나타난 돌부리는 걸림돌이 아닌 디딤돌이 될 것이다.

/홍석빈 우석대 교양대학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bc 2019-06-26 03:26:02
엊그제 고등학생 장학퀴즈에 종치는 문제로 Trolley Dilemma 가 나왔던데 혹시
기회되시면 생떼 잘쓰는 그분이 잘 모르는거 같으니 좀 알려드리세요

ㄴㅇㄹ 2019-06-25 22:14:23
현실은 전주만 상산고 없어지고 나머지는 다 명문고 유지함 ㅋㅋ 바보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