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11:00 (화)
전주시의회 국외연수 심의 모두 민간이 한다
전주시의회 국외연수 심의 모두 민간이 한다
  • 백세종
  • 승인 2019.06.25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공무국외출장 심사위원회 위원 신규 위촉
시의원 제외 시민단체 등 7명 전원 민간위원으로 구성
전주시의회가 국외연수를 심사하는 심사위원 전원을 시민사회단체와 언론인 등 민간위원으로 위촉한 후 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주시의회가 국외연수를 심사하는 심사위원 전원을 시민사회단체와 언론인 등 민간위원으로 위촉한 후 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주시의회가 의원들의 국외연수 책임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국외연수를 심사하는 심사위원 전원을 시민사회단체와 언론인 등 민간위원으로 위촉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의회는 5명으로 구성됐던 국외연수 심사위원회 위원을 7명으로 늘린 뒤 당연직 위원으로 활동했던 2명의 시의원을 제외하고 시민사회단체와 법조계 인사, 지역 언론인 등을 포함시켰다.

시의회는 의원이 자신들의 국외연수를 심사한다는 이른바 ‘셀프심사’라는 비난과 오해를 불식시키고, 시민사회 단체와 언론 등이 제기한 외유성 연수라는 지적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시의원을 심사위에서 완전 배제시켰다고 설명했다. 의원들의 국외연수를 당초 취지에 맞게 추진한다는 데 목적이 있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 행안부는 지방의회의 관광 외유성 국외연수와 국외연수 과정에서 일부 의원들의 일탈로 사회적 비판이 확산됨에 따라 민간위원 2/3 이상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도록 권고했다. 전주시의회는 행안부 권고를 넘어 전원 민간위원으로 위촉한 것이다. 다른 시도에서 심사위원 전원을 민간위원으로 구성한 몇몇 지방의회가 있지만, 도내에서는 전주시의회가 처음이다.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은 “객관적이고 투명한 심사를 위해 시의원들을 심사위원에서 제외했으며,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 인사들이 위촉된 만큼 시민 눈높이에 맞는 공무국외 출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주시의회의 국외연수 심사가 전원 민간위원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 맡겨지면서 각 상임위별 철저한 연수계획을 세우고 연수과정의 내실화를 통해 의원 연수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에 새로 위촉된 심사위원은 성훈 변호사, 김남규 참여자치 전북시민연대 정책위원장, 김종만 시민행동 21 공동대표, 한범수 전주MBC 기자 등이다. 나머지 3명은 기존 민간위원들이며, 심사위원들은 내년까지 전주시의회의 국외연수 심사를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