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안녕? 장마!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안녕? 장마!
  • 기고
  • 승인 2019.06.25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부근에서 일본 남쪽해상까지 동서로 길게 자리 잡고 있던 장마전선이 슬슬 한반도를 향해 느리게 북상중이다.

26일 오전 남부지방에, 밤에는 중부지방까지 올라올 전망이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6일 오전(03∼06)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9시부터 정오 사이 남부지방으로 되겠다.

밤 9시 이후에는 중부지방에도 장맛비가 내리겠다.

하지만 이것도 잠시, 이후 장마전선이 일본 남부로 다시 남하하면서 27일 오후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비가 그치겠고, 밤에는 전국 모든 지역의 장맛비는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장마전선이 잠시 남북을 오르내리지만, 양은 적지 않겠다.

27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20∼60㎜가 되겠지만, 낮부터 내일 새벽 사이 남쪽으로부터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비구름이 강해지는 곳에서는 많게는 80㎜이상의 폭우가 예상된다.

그 밖의 전국에는 10∼40㎜의 장맛비가 예상된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