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무주 적상면 중리마을 주민들, 태양광발전소 사업 '반발'
무주 적상면 중리마을 주민들, 태양광발전소 사업 '반발'
  • 김효종
  • 승인 2019.06.26 16: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을 놓고 사업주와 주민 간 마찰 움직임이 일면서 당국의 관심이 요구된다.

무주군 적상면 괴목권역 일원의 2개 마을(상중리·하중리) 주민들이 최근 마을 인근에서 추진되고 있는 태양광발전소 건립에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무주군에 따르면 지난해 8월 태양광발전 관련업체 A사는 전라북도로부터 적상면 포내리 668-1번지 일대 1만 9000여㎡ 부지에 설비용량 2343 kw 규모의 태양광발전 허가를 받아 시설 건립공사를 앞두고 있다. 최근 태양광발전 공사 추진사실을 알게 된 주민들이 반대운동에 돌입하면서 파문이 점차 확산되는 분위기다.

마을주민들은 “이 지역은 국립공원 덕유산과 적상산을 보자기처럼 감싸고 있는 경관이 수려한 지역이다”며 “태양광 발전소가 들어설 경우 자연훼손은 물론 태양광 반사 빛에 의해 농작물 피해와 사람·가축에 이르기까지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히고 있다.

또 “예정부지 인근에는 산사태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최근 군이 사방댐을 설치한 지역이다”면서 “발전시설이 들어설 경우 산림훼손에 따른 토사유출과 산사태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개발행위를 앞두고 기본적인 절차인 주민 전체 설명회조차 열지 않은 것은 주민들을 무시한 처사”라며 행정당국의 허가 불허를 요구했다.

중리마을 태양광발전사업 반대 대책위원회(가칭)는 주민 120여명의 서명을 받아 25일 무주군에 탄원서를 제출한 상황이며, 26일에는 군청 앞에서 태양광발전소 건립 반대 집회를 열었다.

주민 이봉명 씨(64)는 “대대손손 청정지역으로 보존하고 가꾸어 4대째 후손들이 평화롭게 살아가고 있고 최근에 귀농·귀촌이 줄을 잇고 있는데 웬 날벼락인지 모르겠다”며 “청정 자연환경을 보존하고 물려주기 위해 발전소 건립을 적극 반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6-26 23:52:53
송하진 도적넘이 거기까지 가서 양아치 짓하네
도둑넘을 빨리 때려 잡도록 청와대 신문고 요청합니다
무주 젊은이들이여 이럴때 하는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