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00:27 (일)
남원, 지속되는 쇠락…탈출구 절실하다
남원, 지속되는 쇠락…탈출구 절실하다
  • 강인
  • 승인 2019.06.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50년 전보다 절반 줄어, GRDP 점유율도 지속 감소
양질의 일자리 부재·경제력 약화, 장기 발전대책 시급

한국고용정보원은 3년 전 남원을 소멸 위험지역으로 분류했다. 인구 증감 추이와 신생아 탄생 가능성 대비 고령 인구 비율 등을 분석해 내린 결론이다.

하지만 이 같은 상황에도 남원지역 정·관계 인사들은 태연자약한 모습이다. “어쩔 수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인구와 경제력 감소

남원은 가장 중요한 지표인 인구와 경제력이 급감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태다.

지난 1969년 18만720명이었던 남원 인구는 해가 갈수록 감소하다가 2004년 10만 명의 벽이 깨졌다. 이후로도 지속적인 하향곡선을 그리며 올해 8만2008명을 기록 중이다.

또 GRDP(지역내총생산)도 비율로 따지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금액은 늘었지만 전북지역 총생산 대비 점유율로 분석하면 감소한 것이다. 최근 집계인 2016년 기준 남원 GRPD는 1조6718억6700만 원으로 전북지역 점유율 3.5%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2005년 4.3%(1조1669억9000만원) 대비 0.8%p 떨어진 수치다. 2011년 4% 밑으로 떨어진 뒤 3%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일자리와 교육 인프라 부족

남원시민들은 도시가 쇠퇴하는 이유로 부족한 양질의 일자리와 교육 인프라를 꼽고 있다.

어린 자녀를 둔 김 모 씨(42·남원시 금동)는 “지역 정치인과 남원시 공무원들의 자녀 상당수가 전주 등 다른 지역 학교를 다니고 있다. 지역 오피니언 리더들의 자녀부터 남원에 있지 않는데 남원의 미래가 밝다고 말하기 힘들다”고 꼬집었다.

취업 준비생인 장 모 씨(28·남원시 월락동)는 “남원이 조용하고 자연환경이 좋아 오래도록 살고 싶지만 좋은 일자리가 많지 않다. 고향인 남원을 좋아하지만 결혼하게 되면 다른 지역에서 살 생각이다”고 말했다.

 

△1당 독점이 부른 ‘안주(安住)’

지역 쇠퇴 이면에는 정치권의 안일함이 원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예로부터 더불어민주당 계열 정치인들이 득세하며 ‘좋은 게 좋은 것’이라는 정서가 지역정가에 팽배하다는 것이다.

민선 7기 남원시의회 의원 16명 중 무소속 2명을 제외한 14명이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통해 의회가 꾸려졌지만 1년이 지나도록 시민들이 체감하는 조례안은 나오지 않고 있다. 또 같은 당 소속인 이환주 남원시장은 지난 2011년 취임한 이후 한 번도 조례안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한 지역 정치인은 “1당 독점 지역에서 발전을 말하는 자체가 코미디다. 권력 견제는커녕 서로 자리 지키기에 급급한데 획기적인 발전 방안을 제시할 정치인이 있을 수 없다. 시장의 진땀을 빼는 시정질문을 들은 적이 없는 이유다”고 비판했다.

 

△지역 강점 살린 발전 대책 절실

남원은 지리산이라는 천혜의 환경을 가졌고, 춘향전이라는 세계적인 문화 콘텐츠도 보유하고 있다. 지역 실정에 맞는 합리적인 ‘선택과 집중’으로 장기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완주군처럼 작지만 강한 지자체도 있다. “농촌 지역의 한계가 있다. 현실적으로 어쩔 수 없다”는 말은 설득력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