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17:16 (화)
전기차 제조기업 에스앤케이모터스, 새만금에 대규모 투자
전기차 제조기업 에스앤케이모터스, 새만금에 대규모 투자
  • 최명국
  • 승인 2019.06.26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공구 장기임대용지에 1118억 들여
연간 전기차 10만대 생산 설비 구축
최근까지 5개 관련 기업과 투자 협약, 산업 집적화 기대
26일 베스트웨스턴 군산호텔에서 열린 새만금개발청과 전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 에스앤케이(SNK)모터스㈜의 투자 협약 체결식에서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과 최용범 전북도 행정부지사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새만금개발청
26일 베스트웨스턴 군산호텔에서 열린 새만금개발청과 전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 에스앤케이(SNK)모터스㈜의 투자 협약 체결식에서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과 최용범 전북도 행정부지사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새만금개발청

친환경 전기차 제조기업들이 잇따라 새만금에 둥지를 튼다.

새만금개발청은 26일 베스트웨스턴 군산호텔에서 전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 에스앤케이(SNK)모터스㈜와 투자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최용범 전북도 행정부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조석호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 이방우 에스앤케이모터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SNK모터스는 2024년까지 새만금 산업단지 1공구 장기임대용지 31만 4000㎡에 총 1118억원을 투자해 연간 전기차 1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출 계획이다.

계획대로 공장이 본격 가동하면 일자리 1520여개가 새로 생기고 전북의 자동차 연관 기업 및 군산항 자동차 전용부두 활성화가 기대된다.

이번 투자 유치는 현 정부의 전기차 보급 확대와 맞물려 도내 자동차 산업과 연계한 미래형 친환경차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SNK모터스는 중국의 송과자동차 및 태산하이테크㈜와 협력해 완성차를 조립·생산해 국내와 동남아에 독점 판매할 예정이다. 또 단계적으로 투자를 확대해 새만금을 친환경 전기차 핵심 생산기지로 구축할 계획이다.

협력사인 송과자동차는 우수한 완성차 개발 능력과 가격 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으로 자체 개발한 첨단복합소재를 사용한 경량화 차체와 부품을 공급한다. 태산하이테크는 대구기계부품연구원과 공동 개발한 모터와 엔진 모듈을 공급할 계획이다.

SNK모터스는 소형 승용차 6종, 스포츠유틸리티차(SUV) 1종, 1t 트럭 1종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방우 SNK모터스 대표이사는 “새만금의 저렴한 장기임대용지와 용지의 확장 가능성, 군산항과 새만금 신항을 이용한 수출입의 편리성 등에 끌려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새만금개발청은 ㈜나노스, 에디슨모터스㈜ 등 5개 전기차 관련 기업과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이 전기차 생산기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SNK모터스가 빠른 시일 내에 공장을 세울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