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8 18:12 (목)
한중문화협회 전북지부, 중국 강소성서 ‘교류한마당 서예전’
한중문화협회 전북지부, 중국 강소성서 ‘교류한마당 서예전’
  • 이용수
  • 승인 2019.06.27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서예가 16명 작품 선봬
김승방 작품 ‘청산은 어찌하여’
김승방 작품 ‘청산은 어찌하여’

전북의 묵향, 한국의 문향이 중국 강소성을 찾아가 교감한다.

(사)한중문화협회 전북지부(회장 박영진)가 ‘전라북도-중국 강소성 자매결연 25주년’을 맞아 7월 2일까지 중국 강소성 남경시 도서관에서 개최하는 ‘교류한마당 서예전’.

이번 교류전에서는 전북 서예가 16명의 작품 32점이 중국 서예가들의 작품과 함께 전시된다.

“청산은 어찌하여 만고에 푸르르며 / 유수는 어찌하여 주야에 긋지 아니는고 / 우리도 그치지 말아 만고상청 하리라” - 퇴계 이황의 ‘청산은 어찌하여’.

강암 송성용 선생 문하에서 붓을 잡은 양석 김승방 선생이 내놓은 ‘청산은 어찌하여’ 등, 이번 전시에는 한글작품이 많이 출품됐다.

박영진 회장은 “이번 전시는 한글의 아름다움을 세계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며 “출품에 응해주신 원로·중견 서예가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