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19 03:03 (월)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시즌 3승…일본 통산 상금 100억원 육박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시즌 3승…일본 통산 상금 100억원 육박
  • 연합
  • 승인 2019.06.30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지애(31)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시즌 3승을 달성했다.

신지애는 지난 30일 일본 지바현의 카멜리아 힐스 컨트리클럽(파72·6622야드)에서 열린 어스 몬다민컵(총상금 2억엔)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 2개씩을 맞바꿔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적어낸 신지애는 공동 2위 미야자토 미카·하라 에리카(일본·이상 12언더파 276타)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4월 스튜디오 앨리스 레이디스 오픈, 후지산케이 레이디스 클래식에 이어 시즌 3승째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3600만엔(약 3억8000만원)을 따낸 신지애는 시즌 상금 8980만엔(9억6375만원)으로 1위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006∼200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2009년 상금왕을 차지했던 신지애는 최초의 한·미·일 상금왕 등극을 위한 도전을 이어갔다.

그는 이번 우승 상금을 합해 JLPGA 투어에서 통산 상금 9억3032만엔(99억8000만원)을 기록, 우리돈 100억원 돌파를 앞뒀다.

안선주(32)가 공동 5위(7언더파 281타), 윤채영(32), 이민영(27), 황아름(32)이공동 9위(4언더파 284타)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