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전북맹아학교, ‘한·중·일 시각장애인 테니스’ 단체상
전북맹아학교, ‘한·중·일 시각장애인 테니스’ 단체상
  • 천경석
  • 승인 2019.06.30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석대학교서 성황리 열려

‘한국시각장애인테니스연맹 회장배 제10회 한·중·일 시각장애인 테니스대회’가 지난달 29일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28일부터 남·여 단식 B1, B2, B3 등으로 진행된 이 대회에서 남자부 B1에 이와시타 마사유키(일본 시각장애인 테니스연맹), B2에 김성원(전북맹아학교), B3에 맹한영(전북맹아학교)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여자부에는 B1에 박주영(우석대학교), B2에 김혜란(전북맹아학교), B3에 김희자(여수 시각장애인연합회)가 1위에 올랐다. 단체상은 전북맹아학교에 돌아갔다.

시각장애인 테니스는 시각장애인인 일본의 다케이 미요시 씨가 소리가 나는 특수 공을 개발한 것을 계기로 시작돼 현재 일본과 영국, 스페인, 한국, 중국 등 21개 국가에 보급돼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09년 사회원로급 테니스 애호가들과 맹아학교 교장이 주축이 돼 시각장애인 테니스연맹(회장 라종일 전 총장)을 발족했으며, 2010년부터 우석대학교 장애학생지원센터가 주관해 개최하고 있다.

지난 28일 열린 개회식에는 라종일 한국 시각장애인 테니스연맹회장과 김성희 우석대학교 교무처장, 송광철 한·러 장애인연합회장, 조현춘 대한안마사협회 전북지부장, 엄현미 전라북도장애인체육회 사무차장, 노창옥 전북 시각장애인 전주지회장, 정문수 전북맹아학교장, 유의식 완주군의원, 이경애 완주군의원 등을 비롯해 선수단과 심판진, 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이날 장애인의 면학을 장려하기 위해 라종일 연맹 회장이 출연한 ‘백봉장학금’과 중국 여성 기업인인 박금숙 회장이 출연한 ‘박금숙 장학금’에 대한 수여식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