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극적으로 이뤄진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하루만에 결정
극적으로 이뤄진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하루만에 결정
  • 김준호
  • 승인 2019.06.30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29일 김정은 위원장에 회동 제의
김 위원장, 전격 수용하면서 판문점 회동 성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함께 걸어갔다 다시 되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함께 걸어갔다 다시 되돌아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인 판문점 회동은 단 하루만에 전격적으로 결정된 만남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도착하기 직전인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취지의 제안을 했고, 여기에 김 위원장이 화답하면서 극적으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30일 판문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어떤 사람들은 대통령께서 친서를 보내서 미리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닌가 하는 말도 하던데, 아침에 의향을 표시한 걸 보고 깜짝 놀랐고 정식으로 만날 것을 제안하신 사실을 오후 늦은 시간에야 알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나도 각하(트럼프 대통령)를 다시 만나고 싶고 또 이런 장소에서 만나게 되면 북과 남에게는 분단의 상징이고 또 나쁜 과거를 연상케하게 되는 이런 자리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이렇게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더 좋게 표현할 수 있다는 걸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고 나는 긍정적으로 생각했고, 앞으로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제안 수용 배경을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각하와 나 사이에 존재하는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이런 하루만의 상봉이 이뤄질 수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하는 그런 계속 좋은 일들을 만들면서 우리가 맞닥뜨리는 그런 난관과 장애들을 극복하는 그런 신비로운 힘으로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G20을 올 때는 반드시 들러서 문 대통령님을 뵈어야 되겠다라고 생각을 했었다”며 “그래서 어제(29일) 제가 생각을 하기로 여기까지 왔으니까 김정은 위원장한테 인사를 하면 어떻겠느냐는 그런 생각이 떠올랐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이렇게 이야기를 했더니 바로 반응이 왔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판문점에서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에게 다른 이유에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은데, SNS 메시지를 보냈을 때 안오셨으면 민망했을 것”이라며 “나와서 감사드린다”며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원래는 오울렛 GP(경계초소) 공동방문까지만 예정돼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의 대담한 제안에 따라 역사적 만남이 이뤄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아주 과감하고 독창적 접근 방식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