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0 00:22 (화)
청와대 “북미 정상회담 내용 전달 받았다”
청와대 “북미 정상회담 내용 전달 받았다”
  • 김준호
  • 승인 2019.07.01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회담직후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상세 내용은 강경화 장관에게 전달”
“회담 내용, 현 단계서 밝힐 수 없어”…트럼프 “2∼3주 내 실무팀 꾸려 협상” 공개

청와대는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담 결과를 한국 정부가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TV 화면에 나왔듯이 (북미 정상회담 직후)한미 정상이 함께 있었는데 거기서 일부 회담 내용이 전달됐고, 트럼프 대통령이 차량에 타기 직전까지 회담 관련 내용 일부를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차량에 탑승하기 전에 통역을 제외한 한미 측 사람들을 다 물리고 문 대통령과 귓속말을 했다”며 “중요한 내용이 그 대화 속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리고 어제(30일) 오후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다”며 “북미 정상회담 내용을 전달받은 사람은 강경화 장관”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회담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공개된 내용은 하노이 회담 이후 중단된 대화 재개를 위해 북미가 2∼3주 내에 실무팀을 꾸려 협상에 들어가기로 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후 취재진에 “북미는 각각 대표를 지정해 포괄적 협상을 하는데 합의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주도로 2∼3주 내에 실무팀을 구성해 실무협상을 하겠다”고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