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20:17 (수)
전북지역 환경단체 “짬짜미 대기오염물질 자가측정제도 개선해야”
전북지역 환경단체 “짬짜미 대기오염물질 자가측정제도 개선해야”
  • 최정규
  • 승인 2019.07.0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연합·안전사회환경모임, 측정대행제도 개선 요구
3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오염물질 배출 측정값 조작 업체 처벌 및 허술한 측정대행제도의 전면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3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오염물질 배출 측정값 조작 업체 처벌 및 허술한 측정대행제도의 전면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전북지역 환경단체가 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소가 측정업체와 차고 오염물질 수치를 조작했다고 주장하고 측정대행제도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안전사회환경모임 등 환경단체는 3일 오전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을 조장하는 대기오염물질 자가측정제도의 구조적 문제를 공영화하는 등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소들이 측정업체가 짜고 오염물질 수치를 조작했으며 허위 성적서를 발행했다”며 “4개 측정대행 업체는 지난 2017년 1039개 사업장에서 2만382건의 시험성적서를 발행했는데, 이 중 아예 측정을 하지 않거나 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등의 수법으로 허위발행한 건수가 5935건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측정대행업체 간 관계가 갑을 관계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배출사업자가 측정업체를 직접 선정하고 계약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한 뒤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