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이스라엘 대통령, 14일부터 18일까지 방한
이스라엘 대통령, 14일부터 18일까지 방한
  • 김준호
  • 승인 2019.07.09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이스라엘 FTA, 인적·문화 교류, 한반도 및 중동 정세’ 등 협의 예정

루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14일부터 18일까지 공식 방한한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9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15일 리블린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오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이스라엘 대통령의 방한은지난 2010년 페레스 대통령 이후 9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리블린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지난 1962년 수교 이래 발전해 온 양국 협력 관계를 평가하면서 △한-이스라엘 FTA △인적·문화 교류 △한반도 및 중동 정세 등에 관해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한 부대변인이 전했다.

아울러 △창업 생태계 조성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자동차 △5G△정보통신기술 등 미래 첨단산업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 강화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한다.

한 부대변인은 “이번 이스라엘 대통령의 방한은 최근 주요 아랍국 정상 및 정상급 인사들의 방한에 더해 우리의 대 중동 외교의 지평을 더욱 다변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