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7 12:18 (수)
“치매예방, 시니어 ICT 치매예방 강사가 책임진다”
“치매예방, 시니어 ICT 치매예방 강사가 책임진다”
  • 강정원
  • 승인 2019.07.10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전북본부, 강사 15명 양성
꽃밭정이노인복지관서 운영

KT전북본부는 꽃밭정이노인복지관과 협력해 ‘시니어 ICT 치매예방 강사 과정’을 운영, 현재 15명의 강사를 양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니어 ICT 치매예방 강사는 모두 60세 이상의 노인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자신의 치매예방은 물론 지역주민의 치매극복을 위해 4주간의 교육과정을 수료했으며, 7월 현재 전주시에 위치한 복지관과 경로당에서 무료로 교육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들은 교육용 로봇으로 미로 찾기 게임,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낱말 맞추기, 노래 부르기 등 인지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다양한 ICT 활용 프로그램으로 치매예방 교육을 진행한다.

이 같은 치매예방 교육은 스마트폰과 상호작용을 통해 혼자 훈련하면서도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할 수 있어 노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그램은 소규모 개인별 교육으로 총 4차로 구성돼 있으며,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도 스마트폰을 통해 뇌 운동을 지속적으로 훈련할 수 있다.

강사로 활동 중인 김남희 씨(61·전주·여)는 “치매예방 강사로 활동하면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어르신들의 웃음을 보면서 나도 행복하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치매예방 프로그램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을 받아 KT전북본부에서 강사를 양성했으며, 꽃밭정이노인복지관에서 전반적인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교육을 희망하는 단체는 꽃밭정이노인복지관(063-237-0770)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