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민갑룡 경찰청장 “‘버닝썬 수사’ 비판 겸허히 수용…대대적 자정운동”
민갑룡 경찰청장 “‘버닝썬 수사’ 비판 겸허히 수용…대대적 자정운동”
  • 김준호
  • 승인 2019.07.10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사건 관련 국민청원 답변

민갑룡 경찰청장은 10일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수사결과가 미흡하다’는 국민의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며 “경찰 발전을 위한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청와대가 공개한 국민청원 답변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경찰에 청탁은 통하지 않는다’는 (인식이 자리잡도록) 청렴 문화를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해당 청원은 ‘버닝썬 VIP룸 6인을 수사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지난 4월 11일 청원이 시작돼 한 달 만에 21만3327명이 동의를 표했다.

민 청장은 답변에서 “경찰은 의혹 수사를 위해 서울청 광역수사대를 중심으로 152명에 달하는 대규모 수사단을 가동해 354명을 검거하고, 이 중 29명을 구속했다”며 “유착 의혹과 관련해서도 현직 경찰관 10명을 적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월 25일부터 3개월간 ‘마약류 등 약물 이용 범죄 근절대책’을 마련해 집중 단속했으며, 그 결과 마약류 사범 3천994명을 검거해 920명을 구속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민 청장은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불법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행위 동영상이 퍼진 사건과 관련해선 “(언론에 보도된) 버닝썬 ‘VIP룸 화장실 내 유사성행위 동영상’과 관련해 집중 수사를 했다”면서 “그 결과 화장실 내 성행위를 불법 촬영해 해외 사이트에 유포한 피의자 42명을 검거했고 3명을 구속했다”고 전했다.

민 청장은 다만 “수사과정에서 보도된 내용과 같은 성폭행이나 마약 투약 등의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버닝썬 사건에서의 유착비리로 인해 경찰의 법 집행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이에 경찰은 ‘유착비리 근절 종합대책’을 마련했으며 ‘특별 인사관리 구역 지정’ 등 인적 유착구조를 단절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아울러 ‘시민청문관’ 도입 등을 통해 시민과 함께하는 자정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