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7 14:17 (목)
임실군, 전북도 시행 마을주민보호구역 조성사업에 4개소 선정
임실군, 전북도 시행 마을주민보호구역 조성사업에 4개소 선정
  • 박정우
  • 승인 2019.07.11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시행하는‘마을주민보호구역 조성사업’에 임실군은 관촌면 공덕마을 등 4곳이 선정됐다.

11일 군에 따르면, 이번 선정에 힘입어 임실군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4억원과 도비 5억50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군은 관촌면 공덕마을 지방도 745호선과 청웅면 신기마을의 청웅로에 보호구역 조성사업을 펼친다. 또 강진면 갈담마을의 강운로와 성수면 효촌마을의 지방도721호-산성로를 통과하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전북연구원과 읍·면의 추천, 현장조사 교통량 및 교통사고량 조사 등을 통해 전북도사업선정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

사업은 관내지방도와 군도 등 마을주변을 운행하는 차량의 속도를 제한, 보행안전을 확보하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다양한 시설이 설치된다.

군 관계자는“행안부의 5030 정책과 더불어 관내 최고속도를 제한, 사고예방에 도움이 예상된다”며“안전한 마을마들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