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7 12:18 (수)
인구 늘리기 정책에 올인 전북도 ‘해법’있나
인구 늘리기 정책에 올인 전북도 ‘해법’있나
  • 김윤정
  • 승인 2019.07.11 21: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11일 인구의 날 맞아 인구 늘리기 정책에 대한 도민 공감대 형성 주력
인구문제는 세계적 현상, 인위적 정책만으로는 한계 근본원인 제대로 진단해야
살고 싶은 전북 만들어 자연스러운 정착 분위기 형성 필요, 인구증감 기여 사례도 분석 시급
反기업정서와 ‘반대를 위한 반대’분위기 팽배한 지역분위기 쇄신 필요
전북 인구붕괴 현상 극복하려면 미래지향적 분위기와 배려하고, 경청하는 분위기 조성위한 연대의식 절실
11일 제8회 인구의 날을 맞아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임산부 및 다자녀 직원 소통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송하진 도지사와 다자녀 가족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11일 제8회 인구의 날을 맞아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임산부 및 다자녀 직원 소통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송하진 도지사와 다자녀 가족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라북도 인구는 지난 1966년 최고치인 252만3708명을 찍은 뒤 지속적 감소 추세를 보이다 급기야 올해엔 182만9273명으로 통계상 최저치로 내려갔다. 더욱이 통계청이 발표한 30년 후의 전북 추정 인구는 158만명이다. 전북은 이제 사람들이 찾는 곳이 아닌 떠나는 지역이 되고 있다. 정부 및 지자체가 천문학적 예산을 들여 인구증가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오히려 인구는 빠른속도로 후진하고 있다. 인구 늘리기 정책의 해법은 묘연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인위적으로 도시를 만들고 일자리를 만들면 신도시에 인구 밀집 현상이 일어나지만 이는 다른 도시에서 이전해오는 인구로 ‘아랫돌 빼서 윗돌 괴기’의 미봉책이다. 있는 인구라도 지키기 위해 도시마다 시민들이 터를 잡고 살아갈 수 있는 윤택한 생활기반 마련이 필요하다.

전북도는 11일 제8회 인구의 날을 기념해 임산부 및 다자녀 직원 소통 간담회와 도민들을 대상으로 한 인구의 날 퀴즈 이벤트 등을 통해 인구의 중요성 알리기에 나서는 등 인구감소 해법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인구의 날은 1987년 7월 11일 인구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국제연합개발계획(UNDP)이 지정한 날로, 저출산으로 인한 인구 불균형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기 위해 정부도 2012년 이날을 인구의 날로 제정했다.

인구감소 문제는 세계적, 국가적 현상이지만, 전북은 그 정도가 더 심각하다. 전북도 또한 인위적인 정책만으로는 한계를 느끼고 근본적 원인을 규명하고 이에 대한 처방을 내놓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인구붕괴를 막기 위한 방편으로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의식주를 만족시킬 윤택한 생활환경 기반 마련도 필요하지만 대외적으로 ‘살고 싶은 도시 전북’을 만들기 위한 도민의 역량 결집도 요구된다.

살고 싶은 전북을 만들기 위한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북인구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일자리와 기반시설 부족으로 꼽히는데 이 때문에 ‘반 기업 정서’와 일부 단체들의 ‘반대를 위한 반대’ 분위기를 완화시켜 유연하고 세련된 도시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군산시민 박영호 씨(51)는 “대기업이 활발하게 투자할 수 있도록 열린 마인드가 중요한 데 우리지역은 온다는 기업마저 내치거나 기업 활동에 대해 이상한 반감을 가지고 규탄하는 목소리가 유독 크다”고 말했다.

보수적이고 폐쇄적인 지역 내 정서도 해결해야 될 문제라는 목소리도 높다. 미래지향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서로 배려하고, 경청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연대의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전주시민 김희영 씨(42)는“상산고 사태만 보더라도 찬반 양측이 서로의 입장을 헤아리지 않고 서로를 적폐로 몰아가며 고향에 정을 떼게 만들고 있다”며“현안에 대해 서로 존중하는 문화가 정착돼야 우리 아이들이 살기좋은 지역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7-12 21:30:44
구멍가게만 유치하는데 어떻게 위아래 동네 사람인 잡코리아
전북 임금의 2.5배 오래전부터 타도에 근무하지만
바보같은 전북 도민들아 눈을뜨고 세상을봐라 집에서 인터넷 서핑하면서 두사이트 들어가면 금방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