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직장인 60% "내 직업 가족에게 추천 못해"
직장인 60% "내 직업 가족에게 추천 못해"
  • 기고
  • 승인 2019.07.15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명 중 3명이 자신의 직업을 자녀나 형제자매 등 가족에게 추천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의 일상생활에 대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평균 62.8점으로 집계됐는데, 평소 자신의 일에 보람을 느끼는지 여부에 따라 만족도 점수가 크게 갈렸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절반(50.9%) 가량만이 ‘평소 자신의 일에서 보람을 느낀다’고 답했다. ‘자신의 일에서 보람을 느낀다’는 응답은 알바생 52.7%, 직장인 49.7%로 알바생이 직장인을 소폭 앞섰다. ‘별로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직장인이 43.1%로 알바생(38.4%)에 비해 5%P 가량 더 높았다.

반면 자신의 일이 가진 기여도에 대해서는 직장인들이 더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내 일이 우리나라, 사회에 기여하는 가치 있는 일이라고 느끼는가?’라는 질문에 직장인의 57.8%가 ‘그렇다’고 답했다. ‘우리 가족, 가정에 기여하는 가치 있는 일이라고 느끼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보다 훨씬 높은 74.6%의 직장인이 ‘그렇다’고 답했다.

알바생이 느끼는 기여도는 이보다 낮았다. ‘내 일이 가족과 가정에 기여하는 가치 있는 일’이라고 답한 알바생은 68.7%로 직장인보다 낮게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 사회에 기여한다’는 응답은 44.6%로 직장인보다 13%P 이상 낮았다.

자신의 일에 대해 개인적으로 느끼는 만족도 높지 않았다. 지금 자신이 하는 일이 ‘적성에 맞는, 하고 싶었던 일인가?’라는 질문에 직장인 두 명 중 한 명에 달하는 50.6%가 ‘별로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알바생의 응답은 이보다 높아 53.0%에 달했다. ‘지금 하고 있는 이 일을 통해 더욱 성장하고 발전할 거라고 느끼는가?’란 질문에도 직장인 48.4%, 알바생 48.9%가 ‘별로 그렇지 않다’고 비관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현재 직업이 주는 경제적 보상에 대한 불만은 더욱 컸다. 조사 결과 ‘경제적 보상이 충분하거나 적절한 수준’이라고 느끼는 직장인은 26.0%, 알바생은 27.0%에 불과했다. ‘충분하거나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은 이보다 2배 이상 높은 69.6%(직장인 71.0%, 알바생 67.6%)에 달했다. 이처럼 직장인과 알바생 모두 자신의 직업에 대한 만족도가 높지 않은 가운데, 동생, 자녀 등 가족들에게 자신의 직업을 추천할 수 있다는 응답자는 4명 중 1명 꼴에 불과해 눈길을 끌었다. 직장인의 61.3%, 알바생의 64.3%가 ‘내 직업을 가족에게 추천하겠는가?’란 질문에 ‘별로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