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국회의원과 공생관계인 자치단체장…총선 영향 끼칠까
국회의원과 공생관계인 자치단체장…총선 영향 끼칠까
  • 김세희
  • 승인 2019.07.15 2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영향력 큰 단체장, 각종 선거서 ‘보이지 않는 손’
벌써부터 특정인물 간접지원설 고개 들고 있는 상황

내년 4월 15일 치러질 국회의원 선거에서 도지사를 포함한 14개 시군 자치단체장들의 행보가 선거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여부가 지역 정치권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총선 후보자·현역의원·지역위원장과 자치단체장은 오랜동안 정치적 이익을 위한 공생관계를 맺어온 게 공공연한 비밀이기 때문이다.

도내에서 정치적 영향력이 큰 자치단체장들은 지역 정치판이나 각종 선거에서 ‘보이지 않는 손’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더욱이 총선이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도내 일부 자치단체장들의 지역 특정 후보를 대상으로 한 공공연한 간접지원설도 고개를 들고 있다. 게다가 당이 같은 자치단체장과 총선 후보의 경우 팔이 안으로 굽을 수 밖에 없는 정치적 공생관계가 이어지고 있다.

현역의원·지역위원장은 지방선거 때 기초 단체장의 공천을 돕거나 선거 국면에서 위기에 처했을 때 방패막이 역할을 한다.

이에 자치단체장은 총선 때 ‘보은’의 의미로 특정 후보를 물밑에서 지원하는 일이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역 정가에서는 일부 자치단체장들이 내년 총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자치단체장들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살아남은 권력’으로 불리며, 외부에 지지세력이나 외곽조직이 포진해 있다. 지자체장이 굳이 직접 나서지 않더라도 특정 후보를 총선에서 간접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는 의미다.

벌써부터 도내 정치권에서는 자치단체장들과 인연이 있는 후보를 간접적으로 지원한다는 설도 나돌고 있다. 특히 지방선거때 자치단체장 선거캠프에 있었던 인물들이 특정 후보의 지지세력을 결집하거나 조직을 관리하는 데 물밑에서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도움을 주고받는 자치단체장과 특정후보의 실명까지 거론될 정도다.

이에 대해 자치단체장들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 현역 의원이나 후보들은 반발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도내 한 의원실 관계자는 “선거법 위반을 피하기 위해 다소 조심하는 움직임도 있지만, 여전히 일부 자치단체장들은 내 사람 심기를 목표로 은밀하게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이같은 분위기가 지역 현안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국회가 열린 뒤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국가예산 확보,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등 현안법안 통과 등을 두고 전북 시·군과 정치권이 공조를 모색하고 있는 상황이다”며“자칫 보이지 않게 갈등이 빚어지면 전북 현안해결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jsqnr 2019-07-16 10:23:18
뭔 말여
실체도 없고 걍 그럴 것이다 추측한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