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대법원, ‘인사개입 의혹’ 김승환 전북교육감 25일 선고
대법원, ‘인사개입 의혹’ 김승환 전북교육감 25일 선고
  • 최정규
  • 승인 2019.07.15 20:08
  • 댓글 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 혐의
1심 무죄, 2심 벌금 1000만원 선고
김승환 교육감
김승환 교육감

공무원 승진인사 부당개입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김승환 전북교육감(66)에 대한 유·무죄여부가 오는 25일 결정된다.

대법원 제2부는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교육감의 선고공판을 오는 25일 오전 10시 10분 1호법정에서 연다고 15일 밝혔다.

김 교육감은 2013년 상반기와 2014년 상반기, 2015년 상·하반기 서기관 승진인사에서 자신이 원하는 직원을 승진시키기 위해 인사담당자에게 부당한 지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교육감이 1명씩 총 4명의 승진후보자의 순위 상향을 지시해 근무평정 순위 등을 임의로 부여한 것으로 봤다. 실제 김 교육감이 추천한 4명 중 3명은 4급으로 승진했다.

감사원은 2016년 6월 ‘공직비리 기동점검’ 감사 중에 이 같은 사실을 적발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1·2심 재판부의 판결은 엇갈렸다.

1심 재판부는 “승진가능 대상자의 순위를 상위로 포함하도록 하는 것은 법령이 정한 임용권자(교육감)의 권한 범위를 넘어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전북교육청에서는 이전부터 관행적으로 이뤄져왔고, 평정권자인 행정국장과 부교육감도 이와 같은 근무평정 관행의 존재와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었고 별다른 반대 의견을 제시하지 않은 점을 감안할 때 피고인이 인사담당자들에게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했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반면 2심은 “피고인은 임용권자로서의 권한을 넘어서 인사에 적극 개입한 점이 인정된다”면서 “승진인사의 객관성과 투명성, 공정성을 훼손한 점, 범행을 부인하는 점은 불리한 정황이지만 청탁이나 금품을 받지 않은 점 등을 감안했다”며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김 교육감은 항소심 선고 직후 “납득할 수 없는 재판이다. 그 어느 누구보다 청렴하게 살아왔고, 실천하려고 노력했다. 상고심을 통해 오명을 벗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9-07-23 08:08:43
전북의 왕 김승환대왕.
겉으론 소시민인척 하지만 도지사보다 더 높은 전북왕국을 구축하고 박정희같은 독재자로 3선에 출마하고 왕좌에 앉아 맨날 청렴만 외치고 다른 사람 단죄하면서 자기자식 영국유학 보내느라 출장까지 이용해 다녔다는 의혹에 싸인 왕. 개인사는 선을 넘지 마라고 시민들에게 경고해대는 왕님. 인사를 쥐어야 왕이 됐겠지.

변화 2019-07-21 13:24:23
지가 하면 관행이고
남이 하면 범법이다

도민 2019-07-20 18:06:06
공직자가 인사 개입했으며 당연히 처벌 받아야죠 자기 사람만 승진시키는 것은 말도 안 됩니다 완전 비리입니다

부끄럽다 2019-07-20 10:38:31
내 인생에서 대학시절이 가장 뜨거웠고 자랑스러웠다.
민주주의를 외치고 진보라는 단어는 내 청춘의 신념이 되었다.
그러나 나는 요즘 김승환 교육감을 통해 진심으로 진보라는 단어가 부끄럽다.
자신의 신념을 위해서 과정도 도덕성도 무시해도 되는 것일까?
내 양심은 아니라고 한다.

비리 2019-07-20 09:25:17
온갖 비리를 다 저질렀군요.
말과 행동이 다르고
앞과 뒤가 다르고
진보를 욕보이고 있네요.
이분 때문에 진보가 부끄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