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19 03:03 (월)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 “전북대 비위교수, 중징계 내리고 관리 감독 시스템 강화해야”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 “전북대 비위교수, 중징계 내리고 관리 감독 시스템 강화해야”
  • 김보현
  • 승인 2019.07.15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논평 발표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가 전북대 비위 교수들에 대한 중징계와 철저한 조사·수사를 촉구했다.

단체는 15일 논평을 내고 “무용학과 교수의 학생들에 대한 갑질과 인문대 교수의 성추행 의혹, 음주운전 사고까지 전북대 교수들의 비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게다가 교육부 특별감사를 통해 전북대의 부실한 행정조사와 교수들의 각종 비위도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에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전북대는 총장들이 사태에 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대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며, “전북대가 각종 비위가 드러난 교수에 대해서는 해임이나 파면 등의 중징계를 통해 본보기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단체는 “지역의 거점대학이라는 위상은 그냥 주어지는 게 아니다”면서 “거점 대학에 맞게 관리감독 시스템을 조속히 마련하고, 교수들은 보다 철저한 도덕성을 잣대로 자기 검열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