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남원, 기습 폭우에도 큰 피해 없어
남원, 기습 폭우에도 큰 피해 없어
  • 신기철
  • 승인 2019.07.1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의 철저한 풍수해 종합대책과 재난대응이 기습 폭우에 빛을 발했다.

남원은 지난 15~16일 밤 시간대 최고 강우량 142mm, 평균 65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지만 다행히 16일 오후 1시 기준 인명피해나 큰 재산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남원시는 기상청 호우예보에 맞춰 발 빠르게 대응한 것이 주요했다고 평가했다. 호우 예비특보 단계부터 주의보와 경보 등 단계별로 대응하며 직원 비상근무, 상황판단회의, 응급복구 대책반 등을 가동해 호우에 대비했다.

특히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이환주 남원시장은 안전경제건설국장 등과 함께 현장 상황을 지휘하고 대책회의를 주재하는 등 신속한 대응을 보였다.

남원시는 지난 5월부터 여름철 풍수해 종합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23개부서와 유관기관 3곳이 함께 재난대비 TF팀을 구성하고 시설물 안전점검 등을 진행했다.

특히 배수펌프장, 급경사지, 산사태위험지구, 침수위험지구, 붕괴우려지구, 개발행위 허가지구 등 안전을 점검하고 하천 잡목을 제거해 물 흐름을 원활히 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여름철 풍수해 사전대비 철저로 기록적인 폭우였음에도 불구하고 큰 피해 없이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었다. 풍수해 재난대응 현장조치 행동매뉴얼대로 전 직원이 비상근무해 대응한 결과 잘 대처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