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초기 철기문화 조사,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23일 출범
초기 철기문화 조사,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23일 출범
  • 최명국
  • 승인 2019.07.16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례문화예술촌서 업무 돌입
만경강 유역과 가야유적 재조명 기대

전북지역의 초기 철기문화 유적을 주로 다루는 국립연구기관이 완주에 문을 연다.

문화재청과 행정안전부는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가 오는 23일 출범한다고 16일 밝혔다.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에 마련된 임시사무실에서 업무를 시작하는 완주문화재연구소는 초기 철기문화 대표 연구기관으로 운영된다.

전북은 전북혁신도시 건설 당시 전주·익산 일원의 만경강 유역과 완주 일대에서 70여곳 이상의 초기 철기유적이 발굴되는 등 한반도 고대 철기문화가 꽃핀 지역이다.

특히 전북에는 가야사 연구 대상 유적(1672건) 중 23%가 분포하는 등 만경강 유역의 초기 철기문화 세력은 동부지역 가야문화권 형성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영남권 위주로 가야 유적 조사가 진행되면서 도내 유적 조사는 상대적으로 미흡해 초기 철기문화와 가야유적 조사를 전담할 연구기관 설치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문화재청은 완주문화재연구소 설립을 계기로 한반도 철기문화권 유입 경로인 만경강 유역의 초기 철기유적 조사에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후삼국 시대를 처음 연 후백제 왕도 유적, 불교유적 등 지역 고유의 문화유산 학술조사를 통해 역사문화 콘텐츠의 원천 자원을 제공할 방침이다.

앞서 전북도는 도민의 자긍심 회복을 위한 ‘전북 몫’ 찾기의 일환으로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설립을 추진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최근 현안으로 떠오른 전북 동부권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도 한층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