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편입토지 보상 착수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편입토지 보상 착수
  • 최명국
  • 승인 2019.07.16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0월 감정평가와 보상협의
한국감정원에 업무 위탁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남북도로 2단계 사업의 편입 토지 등에 대한 손실보상에 착수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16일 보상계획 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9월 감정평가, 10월 보상협의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대상 토지는 남북도로 2단계 사업 중 1공구 시점부에 편입되는 부안군 하서면 일원 사유토지 12만 9000㎡ 95필지와 물건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 4월 보상전문기관인 한국감정원에 보상업무를 위탁했다. 한국감정원은 물건 조사 및 분할 측량, 보상금 지급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속도감 있는 개발과 경쟁력 있는 투자 환경 조성에 핵심이 될 기반시설인 남북도로가 차질 없이 건설될 수 있도록 토지 소유주 등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북도로 2단계 사업은 새만금 내부를 동서남북으로 연결하는 십(十)자형 주간선도로를 완성하는 마지막 연결구간이다. 2023년 8월 새만금에서 열리는 세계잼버리대회 이전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1단계는 2017년 12월 착공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현재 33.2%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