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정읍 정애마을서 암으로 4명 사망…제2의 장점마을 되나"
"정읍 정애마을서 암으로 4명 사망…제2의 장점마을 되나"
  • 이강모
  • 승인 2019.07.16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김철수 의원 5분 발언
한센인 정착촌으로 58명 거주. 2016년 폐기물재활용업체 생겨
화학약품 냄새로 고통, 행정단속 나오면 작업 중단 등 눈속임
김철수 도의원
김철수 도의원

정읍시 이평면 정애마을이 집단 암 발병 사태로 번진 제2의 익산 장점마을이 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철수 전북도의원은 16일 열린 제365회 임시회 자유발언에서 “폐기물재활용업체가 정애마을 옆에 들어온 뒤 주민 4명이 암으로 사망했고 다섯가족이 정애마을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주했다”며 “비료공장에서 나오는 맹옥물질 때문에 주민이 집단으로 암에 걸려 충격을 줬던 익산 장점마을 사태가 재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1964년에 생긴 정읍 이평면 정애마을은 한센인 정착촌으로 현재 58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그러나 지난 2016년 정애마을과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폐기물 재활용업체인 A산업이 들어오면서 하수 슬러지와 분뇨 악취 그리고 폐기물 처리 시 사용하는 화약약품 냄새로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부안군과 경계지역인 정애마을 주민들은 더운 여름 날씨에도 창문을 열지 못하며, 이른 새벽 시골마을의 상쾌한 공기대신 A산업에서 내뿜는 악취로 목이 컬컬하고 두통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마을에서 주민 4명이 폐암 등으로 사망했고, 8명이 호흡기 질환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고 있다. 또 다섯 가족은 “이곳에서 더 이상 살 수 없다”며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고 있다는 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게다가 주민들은 A산업에서 폐기물을 처리할 때 나오는 악취를 주요원인으로 지목하며, 수차례 민원을 제기하며 해결책을 호소하고 있다.이에 부안군은 지난 3월 농업기술원에 부숙토 검사를 의뢰한데 이어 6월에는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악취 검사를 실시했으나 두차례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주민들은 “지난 몇년간 끊임없이 악취에 시달리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데 행정에서는 단 한 차례 부숙토 원료 시료를 채취하고 업체에서 배출되는 악취를 포집해 분석했다”며 “업체는 단속이 나오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는 등 눈속임을 하고 있어 행정기관과 업체에 대한 불신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익산 장점마을 사태가 터지기까지 전북도가 보여 온 뒷북 행정, 느슨한 행정력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라서는 안될 것”이라며 “이제라도 A산업의 폐기물 수집 및 처리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민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지도점검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북도는 제2의 장점마을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직접 나서서 정애마을 58명 주민의 불안과 불신을 해결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