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수뢰 혐의’ 송성환 도의장, 첫 재판서 혐의 전면부인
‘수뢰 혐의’ 송성환 도의장, 첫 재판서 혐의 전면부인
  • 최정규
  • 승인 2019.07.16 21:0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의장 “여행경비 할인금액 돌려 받았을 뿐”
검찰 측 130여 개의 증거목록 대부분 불인정
다음 재판서 돈 심부름 한 도의회 전문위원 등 2명 증인 소환
수뢰 혐의로 기소된 송성환 전북도의장이 16일 전주지방법원에서 첫 재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오고 있다. 조현욱 기자
수뢰 혐의로 기소된 송성환 전북도의장이 16일 전주지방법원에서 첫 재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오고 있다. 조현욱 기자

수뢰 혐의로 기소된 송성환 전북도의장(49)이 첫 재판에서 여행업체로 부터 받은 돈이 뇌물이 아니라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6일 오전 전주지법 형사1단독 김형작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송 의장의 뇌물수수 사건 첫 재판에서 송 의장 측 변호인은 “현금 650만원과 1000유로를 여행사 대표로부터 전달받은 것은 맞다”면서도 “이 돈은 모자라는 여행경비를 피고인이 대납한 금액이며, 학교 선배였던 여행사 대표가 1인당 50만원씩 여행경비를 할인해 되돌려준 것일 뿐 뇌물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선후배 관계여서 친분에 의해 돈을 되돌려준 것일 뿐, 직무관련성이 전혀 없어 뇌물수수혐의가 적용될 수 없다”고 검찰의 공소사실을 반박했다.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여행사 대표 조모 씨 역시 “대가성이 있으면 (돈을) 뒤로 주지, 의회 사무실 직원이 있는 공공된(개방된) 장소에서 줬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러나 송 의장 측의 주장대로 받은 돈이 여행경비 할인 금액이라 하더라도 예산과 자부담이 포함된 전체 여행경비에서 할인된 금액을 송 의장 개인이 되돌려 받은 부분에 대해서는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송 의장은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이던 지난 2016년 9월 여행사 대표 조모 씨(68)로부터 현금과 유로 등 775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날 송 의장 측은 검찰이 증거로 제출한 130여 개의 가명 진술조서, 수사보고서 등 대부분의 증거를 부동의하거나 부인했다.

특히 두 사람의 변호인들은 다음 재판에 당시 의회 전문위원 2명을 증인으로 신청해 검찰과 송 의장 측의 법정다툼이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다음 재판은 오는 9월 10일 오후 4시 30분 같은 법정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19-07-17 02:29:51
도둑넘과 사기꾼상이 많이 끼어서 도민들이 힘들겠구나
민주당은 전북도당에 맡기 말고 능력좀 있는 사람좀 키워라

ㅇㅇ 2019-07-17 02:21:53
영원히 출마금지형이다 도둑넘의 새끼 누가 송가 아니랄까 송하진하고 똑같은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