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전북 신청률 전국 1위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전북 신청률 전국 1위
  • 최명국
  • 승인 2019.07.17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목표치의 92.3% 달성
김제, 진안, 순창, 부안 등 높아
고소득 논콩 재배 기술, 인근 시군 보급

정부의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에 대한 전북지역 쌀 생산농가의 참여도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는 올해 상반기 해당 사업의 지원 접수 결과, 목표치(8586㏊) 대비 92.3%(7926㏊)의 신청률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시도별로는 전북의 신청률이 가장 높았고, 전남(81.4%), 경남(80.6%) 등의 순이다.

도내 시군 중에선 김제(221.6%), 진안(159.5%), 순창(131.0%), 부안(122.4%), 무주(114.0%)가 목표치를 상회하는 신청률을 보였다.

올 초에는 쌀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농가의 사업 신청이 부진했으나 정부의 추가 대책 발표와 타작물 재배 성공사례인 김제 죽산지역의 파급 효과로 실적이 크게 늘었다는 게 전북도의 설명이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은 쌀 생산조정제로, 논에 벼 대신 다른 소득작물을 재배하도록 하는 사업이다.

김제의 경우 죽산콩영농조합법인을 중심으로 인근에 100㏊ 이상의 4개 단지가 조성됐다.

콩 소득이 높아 논콩 재배 기술이 축적된 곳으로 부안, 고창, 정읍 등 인근 시·군으로 논콩 재배 기술이 보급되고 있다.

전북도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을 신청한 농가를 대상으로 재배 기술, 판로, 농기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논 타작물 생산·유통 지원 등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해 사업 참여 농가와 쌀 재배농가 모두 풍성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