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요양병원 이사장이 수십억원 횡령”
“요양병원 이사장이 수십억원 횡령”
  • 최명국
  • 승인 2019.07.18 19: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병원 노조, 허위 서류 꾸며 부당이득 주장
18일 한국노총 요양병원 노조가 익산의 한 요양병원 전·현직 이사장의 비리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18일 한국노총 요양병원 노조가 익산의 한 요양병원 전·현직 이사장의 비리를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익산의 한 요양병원 전·현직 이사장이 서류를 허위로 꾸며 수십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병원 노동조합은 18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 이사장이 병원에서 일하지 않은 ‘유령 직원’의 급여 명목으로 많게는 1억원에서 적게는 2000~3000만원을 가족 명의의 통장으로 빼돌렸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들은 병원 직원들이 휴일과 야간에 근무한 초과 수당 7억 6000만원을 단 한 푼도 지급하지 않았다”면서 “직원 복지나 시설 투자에 써야 할 자금도 모두 가로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현직 이사장의 이런 비리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며 “투명한 조사와 수사로 근로자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금 2019-07-20 16:19:57
아~~ 김 모씨 노인내
70이 넘어도 돈만 욕심내고
선량한 종교인처럼 행동했네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