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문재인 대통령 “대일특사, 가능하지만 협상 뒤 해결방법으로 논해져야”
문재인 대통령 “대일특사, 가능하지만 협상 뒤 해결방법으로 논해져야”
  • 김준호
  • 승인 2019.07.18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서 여야 5당 대표 만나
“위안부 합의서 교훈…국민수용성과 공감대가 기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특사나 고위급 회담 등이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면서 “하지만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니다.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논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한일 간 위안부 합의를 예로 들며 “교훈을 얻을 부분이 있다. 양 정부 간 합의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며 피해자들의 수용 가능성과 국민의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방금 말한 피해자 수용 가능성, 국민 공감대가 가장 기본임을 여러 번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부품산업 경쟁력 높여 자급력을 키운다든지, 수입선 다변화한다든지 이런 중장기 해결 노력도 하지만, 당장 외교적 해결도 소홀히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강화하기 위해 ’셔틀 외교‘도 제안한 바 있다. 그래서 이번 일본 조치에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라는 언급을 했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