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11:09 (목)
문재인 대통령 “군 기강 국민우려…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 느껴”
문재인 대통령 “군 기강 국민우려…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 느껴”
  • 김준호
  • 승인 2019.07.1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역 군 원로 간담회서 언급…“국방장관·합참의장 중심 엄중 대응하고 있어”
“판문점 북미회동으로 비핵화 도약여건 마련”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등 일련의 군 기강 해이와 관련해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끼며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재향군인회·성우회·육사총동창회 등 예비역 군 원로를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 벌어진 몇 가지 일로 우리 군의 기강과 경계 태세에 대해 국민께서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강한 국방력이야말로 평화를 만드는 원동력”이라며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역시 강한 국방력을 기반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반도와 동북아 역내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은 지구상 마지막 남은 한반도의 냉전체제 해체와 항구적 평화의 원동력”이라며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작권통제권 조기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및 평양선언, 남북군사합의, 판문점 비무장화 등을 통한 한반도 긴장완화를 거론하며 “정전협정 66년 만에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손을 맞잡을 수 있었던 것도 그 같은 군사적 긴장 완화의 토대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여건이 마련된 만큼 정부는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남북미가 함께 한반도 평화를 이룰 수 있도록 주도적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북미 대화가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로 이어지고 정전협정이 평화협정으로 대체돼야 비로소 새로운 한반도 체제가 열렸다고 할 수 있다”며 “두 번 다시 전쟁 걱정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게 여러분의 희생·헌신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