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13:59 (목)
정동영 “한일군사협정 파기 황교안만 반대”
정동영 “한일군사협정 파기 황교안만 반대”
  • 김세희
  • 승인 2019.07.19 17: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9일 전날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회동에서 자유한국당 황교만 대표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에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황 대표가 ‘굳이 그걸 (협정 파기) 발표문에 넣어야 되느냐’며 신중론을 펼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와 심 대표가 군사협정 파기를 강력하게 주장했는데, 황 대표가 반대했다”면서 ““문 대통령을 가운데 두고 (당 대표들 간에) 난상 토론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결국 한일 군사협정 파기 문구가 초안에서 빠진 것을 두고 5당 대표들과 각 당의 대변인, 청와대 참모 간에 격론이 벌어졌다. 정 대표는 “해당 사안은 결국 공동 발표문 문구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지금은 (군사 협정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일본의 수출 규제는 경제 보복을 넘어 안보 문제로 전환이 된다”고 정리했다. 그는 “오는 8월 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갱신하는데, 일본이 스스로 그걸 깨는 셈”이라며 “안보상 신뢰가 없는 나라인데 어떻게 군사 정보를 서로 교류하고 보호하나”라고 반문했다.전략물자가 한국에서 북한으로 반입되고 있어 수출규제를 하다는 일본의 논리를 정면으로 반박한 셈이다.

또 “(한일군사협정은) 한미 동맹, 미일 동맹을 잇는 삼각 동맹의 고리로서 미국으로서는 굉장히 의미를 부여하는데 아베 총리로서도 부담이 있다”며 “(군사협정 파기는) 무역을 곤봉으로 쓰고 있는 아베 일본 총리가 그 곤봉이 자신의 뒷통수를 때릴 수 있다는 것을 (미국이 일본에 전달하도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하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지난 2010년 이명박 정부 당시 일본의 제안으로 논의가 시작됐으며, 2012년 체결 직전까지 갔으나 야당이 ‘밀실협정’이라고 비판하자 여론에 밀려 체결이 연기됐다. 이후 2014년 박근혜 정부 들어 미국의 주도로 다시 협정 체결 논의가 진행돼 2016년 11월 최종 체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07-19 22:51:02
역시 정동영대표는 전북의 큰 인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