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새 아침을 여는 시] 모시나비 - 김연주
[새 아침을 여는 시] 모시나비 - 김연주
  • 기고
  • 승인 2019.07.21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잎 위에 앉은

모시나비 한 마리

 

예쁜

브로치 같다

 

엄마 가슴에

달아드리면

 

엄마는

향내 나는

한 송이

 

꽃이 되겠지

 

======================================
 

◆ 나비브로치를 달면 엄마는 한 송이 꽃이 된다는 시인의 발상이 참 싱그럽다.

<황금빛 내 인생> 드라마를 보다가 암에 걸린 아버지가 기타를 사들고 들어오신 장면에서 울컥했다. 연장이나 막걸리가 잘 어울릴 듯한 아버지의 신상에는 도저히 상상이 되지 않는 기타였다. 기타 안에는 아버지의 젊은 꿈과 낭만이 초라하게 구겨진 채 박제되어 있었다. 세상의 모든 어머니와 아버지는 지금 젊다. 아직은 시들지 않는 한 송이 꽃이다. <김제김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