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3 17:12 (금)
“모국에 팔려고…” 자전거 수 십대 훔친 외국인 3명 입건
“모국에 팔려고…” 자전거 수 십대 훔친 외국인 3명 입건
  • 엄승현
  • 승인 2019.07.2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훔친 자전거 증거품.
훔친 자전거 증거품.

전주덕진경찰서는 21일 전북 지역을 돌며 수 십대의 자전거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키르기스스탄 국적 A씨(29)와 우즈베키스탄 국적 B씨(23)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3일부터 16일까지 전주와 완주지역의 주택과 아파트, 대학가 등을 돌며 자전거 34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훔친 자전거를 싣고 이동하기 위해 지난 6월 11일 대전에서 별도의 짐칸을 개조한 1t 중고 봉고 트럭을 200만원에 구매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조사결과 평소 알고 지낸 이들은 무역업에 종사하는 A씨의 말에 따라 자전거를 훔쳐 팔면 돈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주로 인적이 드문 아파트 단지나 기숙사 및 도서관 자전거 보관소에서 녹슬거나 먼지가 쌓인 자전거만 골라 범행을 저질렀으며 피해금액만 약 150만원에 달했다.

이들의 범행은 자전거를 도둑맞은 피해자의 신고로 경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제지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 등은 “모국에 훔친 자전거를 수출하면 돈이 될 것으로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훔친 자전거를 수출하려고 했지만 수출관세 등이 비싸 실행에 옮기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범행 수법을 미뤄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