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New No.9 김승대 결승골’ 전북현대, 원정서 서울 4-2 격파
‘New No.9 김승대 결승골’ 전북현대, 원정서 서울 4-2 격파
  • 천경석
  • 승인 2019.07.2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대 이적 후 첫 경기서 활약…K리그 1위 수성
전북현대 김승대 선수.
전북현대 김승대 선수.

전북현대가 ‘새로운 NO.9 김승대’의 결승 골로 서울 원정에서 값진 승리를 따냈다.

전북은 지난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 경기에서 홍정호의 멀티 골과 김승대의 결승 골, 로페즈의 쐐기 골에 힘입어 4-2 승리를 거뒀다.

리그 11경기 연속 무패(8승 3무) 행진을 이어가며 선두를 수성했다.

더불어 전북은 지난 시즌 서울과 맞대결한 3경기와 올 시즌 2경기에서 모두 이기며 서울에게 ‘천적’ 이미지를 확고히 다졌다.

선제골은 전북에서 나왔다. 전반 28분 손준호 코너킥이 수비벽에 맞고 흐른 공을 김진수가 발리슛으로 연결했고, 이를 홍정호의 왼발을 맞고 득점으로 연결됐다.

하지만 서울의 반격도 거셌다. 전반 43분 오른쪽 측면에서 알리바예프가 올린 크로스를 박동진이 쇄도하며 오른발 슛으로 동점 골을 기록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전북은 후반 13분 정혁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공격에 가담한 홍정호가 정확하고 강한 헤더로 연결하며 추가골을 기록했다. 홍정호의 리그 첫 멀티 골. 하지만 홍정호의 골 이후 곧바로 실점하며 아쉬움을 더했다. 서울 윤종규의 패스를 받은 박동진이 후반 13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경기를 재차 원점으로 돌렸다.

전북이 따라가면 서울이 쫓아가는 흐름 속에 경기는 전북의 새로운 9번 김승대가 끝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임선영과 교체 출전으로 그라운드를 밟은 김승대는 후반 31분 로페즈의 침투 패스를 받아 서울의 최종 수비진을 뚫고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결승 골을 꽂았다. ‘라인브레이커’라는 별명답게 수비 사이를 절묘하게 파고드는 움직임으로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포항에서 이적한 이후 전북 유니폼을 입고 치른 첫 무대에서 골을 기록하며 팬들을 사로잡았다.

기세가 오른 전북은 후반 38분 문선민의 패스를 받은 로페즈의 쐐기 골까지 터지면서 서울을 상대로 4-2 두 골 차 승리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