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전북도, 日 수출규제 확대 비상대책반 및 피해신고센터 설치·운영
전북도, 日 수출규제 확대 비상대책반 및 피해신고센터 설치·운영
  • 김윤정
  • 승인 2019.07.2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수출 규제 조치로 범국민적인 일본상품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수출규제가 장기화 될 경우 도내 일부 업체의 피해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화 될 경우 긴급경영자금 지원과 융자금 상환유예 조치 등 적극적인 대비태세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일본이 수출 규제 중인 고순도 불화수소(HF·에칭가스)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리지스트(PR)를 사용하는 도내 업체는 3곳이다. 이들 기업은 반도체 장비와 전자 집적회로를 수출하는 기업으로 작년 수출액은 1억4000만 달러(한화 약 1700억 원)에 달했다. 도내 전체 수출액의 1.8% 수준이다.

도내 기업들은 이달 기준으로 3개월 정도 버틸 수 있는 리지스트와 애칭가스를 비축해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정무부지사를 단장으로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전북경제통상진흥원은 수출 규제 기업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

도는 오는 24일 관련 부서와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대책 회의를 열어 피해기업 지원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세계무역기구(WTO)협정 상 금지되는 조치라 보고 국제법에 따라 단호한 대응조치를 내놓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