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11:09 (목)
“행정관청, 일본제품 사용 여전…지역제품 우선해야”
“행정관청, 일본제품 사용 여전…지역제품 우선해야”
  • 이강모
  • 승인 2019.07.2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김기영 의원
김기영 도의원
김기영 도의원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로 국민들의 자발적 ‘(일본제품의) 안사고, 안팔고, 안가기’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공공기관이 먼저 나서 국산품 사용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김기영(익산3) 의원은 지난 19일 제 365회 임시회 자치행정국 업무보고에서 “국산품 사용 활성화와 지역업체 생산제품 우선구매를 확대하자”고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 민간영역에서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한창인 반면 관에서는 일본제품 사용이 여전하다”고 지적하며 행정관청이 국산품 사용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또 “어려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북도는 1000만원 미만 물품구입의 경우 지역업체가 생산한 제품을 우선 구매할 것”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도청 공무원들이 ‘작은 문구류 하나쯤이야’, ‘관행’이라는 생각으로 무의식적으로 일본제품을 쓰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도가 먼저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복사기, 프린터기 등 OA(사무용품) 용품은 국산품보다 일본 등 외국산 제품이 상당수 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