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상산고 자사고 폐지 전북도민대책위, ‘부동의 요구’ 국회의원 규탄 성명
상산고 자사고 폐지 전북도민대책위, ‘부동의 요구’ 국회의원 규탄 성명
  • 김보현
  • 승인 2019.07.21 19:3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산고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전북도민대책위윈회’가 ‘상산고 자율형사립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서’를 교육부에 전달한 여야 국회의원 151명을 규탄한다고 발표했다.

단체는 19일 성명서를 내고 “151명 국회의원 안에는 전북 지역구의원 10명 중 8명이 포함돼 있고, 더 가관인 것은 ‘자사고 폐지 일반고 전환’은 현 정부의 대선공약이자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6명 의원이 상산고 나팔수로 나섰다는 점”이라며 “이 정부와 여당이 자신들이 내걸었던 공약 실천에 대해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국회의원들의 단체행동은 헌법에 보장된 교육의 중립성과 교육자치를 침해하는 행위라는 게 단체의 주장이다.

이어 대책위는 “자사고는 말로만 교육의 다양화를 외칠 뿐 실제로는 대입준비 학원으로 변질됐고, 비싼 학비로 부모의 돈에 의해 아이들의 우열이 결정되며 나아가 부모의 신분을 세습시키는 수단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국회는 ‘자사고 폐지-일반고 전환’ 공약을 지키지 않는 정부에게 약속을 지키도록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교육사랑 2019-07-22 01:28:24
왜 그 많은 정치인이 국가정책임에도 불구하고 오죽했으면 부동의를 지지 했을까. 부당한 평가와 불법적인 평가요소등이 불합리 했고 이를 바로 잡으려는 노력인 것을 전북 교육청과 그 하수인 단체만 모르는듯.

차상철ㄱㅅㄹ 2019-07-21 22:43:09
너무 웃긴게 저 단체는 모임 하나당 멤버가 한명인가봐..
툭하면 몇십개 단체라는데 모아넣으면 백명도 안되..ㅋㅋㅋ
김승환 아들한테 그렇게 뒷통수맞고도 정권의 콩고물이 좋긴 한가보구나~~~

상산고를 사랑하는 사람 2019-07-21 21:57:44
국회의원도 국민의 한 사람이다. 정부 정책이 잘못됐으면 국회의원이 나서서 잘못된 정책을 바로 잡아야 한다. 이런 측면에서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상산고를 살리려고 발벗고 나선 것이다. 상산고는 반드시 구제된다.

바른말하는 사람 2019-07-21 21:54:57
자사고 폐지가 국정100대 지표에 들어간다고 국민들이 무조건 따라야 하나? 정부 정책이나 대통령 국정지표이면 국민이 무조건 따라야 하나? 무조건 따르면 북한 김정은 정권이지. 민주주의에서 정책이 잘못됐으면 반대할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상산고는 반드시 유지된다. 그것이 다수 전북도민의 바람이다.

사막의 별 2019-07-21 21:38:02
상산고는 전국의 인재를 키우는 교육의 특수부대다. 설사 교육부에서 동의한다고 해도 향후 재판에서 반드시 이긴다. 현정부의 교육정책은 대단히 잘못됐다. 상산고 반드시 유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