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전북경진원, 일본 경제도발 관련 전방위 대응 돌입
전북경진원, 일본 경제도발 관련 전방위 대응 돌입
  • 박태랑
  • 승인 2019.07.22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피해신고센터 설치·운영
피해 예상 기업 지원방안 모색

전북경제통상진흥원(원장 조지훈)은 최근 일본의 대 한국 경제도발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도내 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일본수출규제기업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는 등 대비 태세에 나섰다.

‘기업피해신고센터’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를 접수·해결하기 위한 전북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경진원은 센터 운영과 함께 HS코드(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 분류에 따른 도내 기업의 예상 피해규모를 파악과 지원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 일본 수출규제 확대가 현실화될 경우 도내 기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선제적 대응책 마련으로 피해 예방에도 주력하고 있다.

경진원에 따르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도내 기업 피해 규모가 큰 산업은 대일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으로, 도내 전체 수출액의 약 1.8%정도(1억 4100만 달러)로 추정된다.

이는 단기적으로는 전북 소재 기업에게 큰 피해를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수출규제 확대 또는 장기화될 경우 도내 기업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경진원은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기업의 원부자재 수입처 다변화를 위한 수입처 발굴 지원사업과 긴급 자금지원 등의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조지훈 원장은 “일본의 경제도발로 도내 기업들이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나, 기업피해신고센터 운영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피해를 최소화 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와 민간의 대응에 적극 동참하고, 전북 경제를 지키기 위해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 발생·예상 기업은 기업피해신고센터(063-711-2037)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