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2 01:18 (목)
[보이콧 일본] 민에서 관으로 확산될까
[보이콧 일본] 민에서 관으로 확산될까
  • 엄승현
  • 승인 2019.07.22 20: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지자체, 교류 잠정 보류 및 연수·초청 등 취소 잇따라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에 시민들의 자발적인 불매 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18일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마트입구에 일본 상품을 팔지 않겠다는 포스터가 걸려 있다. 박형민 기자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마트입구에 일본 상품을 팔지 않겠다는 포스터가 걸려 있다. 전북일보 자료사진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범 국민적 반 일본 정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지역 시·군들도 일본 도시들과 교류추진을 보류하거나 일본 공무원들과의 교류, 일본방문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22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14개 시·군 중 전주시와 익산시, 정읍시 등 8곳의 지자체가 일본 가나자와시와 분고오노시 등 시·군 단위급 지자체들과 자매결연 또는 우호교류를 해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반일 여론이 거세지자 지자체간 교류가 주춤거리는 분위기다.

고창군은 기존 고치현 시만토정 외에 농산물 교류를 위해 일본 다른 도시와 우호를 맺기 위해 물색 중이었지만 잠정 보류했다.

부안군도 이시카와현 내 시지역 중 한 곳을 대상으로 청자와 칠기 사업을 바탕으로 한 교류와 농업, 노령화 등에 대한 벤치 마킹을 위해 우호교류를 맺기로 했으나 이를 취소했다.

교류 보류 외에도 연수 대상국을 일본에서 다른 나라로 바꾸거나 아예 취소하는 지자체도 있다.

전주시의 경우 탄소산업과에서 수소경제 선진국 벤치마킹의 일환으로 올해 안에 일본을 방문하려 했지만 국내 여론을 고려, 다른 나라를 알아보기로 했다.

무주군 역시 9월 무주복합도서관 벤치마킹을 위해 일본 연수를 기획했지만 군민들의 의견을 반영, 기획을 취소했다.
김제시의 경우 매년 지평선 축제에 일본교류 도시 축제 담당 공무원을 초대하고 있었지만 올해의 경우 고민 중인 상태다.

진안군도 매년 홍삼축제에 일본 미야자키현 아야정 공무원의 교류 방문 행사를 진행했지만 올해 행사를 이어갈지는 불투명한 상태라고 전했다.

도내 지자체 관계자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큰 상황에서 지자체간 교류가 원활히 진행되기는 힘들지 않겠느냐”면서도 “오랫동안 이어져온 교류관계를 하루아침에 단절시켰을 때 발생할 문제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 2019-07-23 14:42:43
송하진 및 쫄들아 일제 사무기기 추방해라
모든 관공서 사무기기 일제 추방하는 모습보여라
시민 혈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