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전북교육청, 학교 석면 안전관리 민관협의회 구성…24일 첫 회의
전북교육청, 학교 석면 안전관리 민관협의회 구성…24일 첫 회의
  • 김보현
  • 승인 2019.07.24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이 학교 석면 안전관리를 위해 민간과 힘을 모으기로 했다.

24일 전라북도교육청은 ‘학교 석면 안전관리 민관협의회’를 구성하고, 이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설립 취지는 학교 석면 해체·제거 공사가 계속되는 가운데 가이드라인이 지켜지지 않는 등 안전 문제가 지적되면서 민·관이 협력 체제를 구축해 사업 추진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확보하자는 것이다.

협의회는 전북교육청 시설과장과 담당 사무관·주무관, 학교 관계자 2명, 시민단체 3명, 외부전문가 3명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협의회에서 △연초 사업 계획에 대한 사전 협의 △학교 석면 해체·제거공사 모니터단 운영 지원 △학교 석면 해체·제거공사 수시 학인 및 모니터링 △학교 석면 해체·제거공사에 따른 민원 대응 및 홍보 활동 △학교 석면 해체·제거공사 결과 평가 및 개선 방향 논의 등을 한다.

민관협의회는 도내 학교 석면 해체·제거 공사가 완료되는 오는 2024년까지 운영된다. 연중 4차례 정기회의와 사안 발생 시 임시회의를 소집한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여름방학 기간 석면 공사가 진행되는 57개 학교를 대상으로 불시점검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