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냉방병의 증상과 대처방법
냉방병의 증상과 대처방법
  • 기고
  • 승인 2019.07.25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세영 우석대부속한방병원 한방내과 교수
강세영 우석대부속한방병원 한방내과 교수

여름철만 되면 추위 때문에 더 힘들어 하는 사람이 있다. 바로 어디서나 자주 접하게 되는 에어컨 냉기 때문이다. 평소 소화기가 약해 손발이 차가웠던 사람들이나 나이가 들면서 양의 기운이 허해지면서 더욱 견디기 힘들어 하는 경우도 많다. 흔히 냉방병이라고 하여 한기를 느끼면서 머리가 아파 감기와 비슷하지만 정신 집중이 되지 않아 능률이 떨어지고, 기침과 콧물까지 나오는 질환이 있다. 전신증상으로는 쉽게 피로해지고, 어지럼증이 흔하며, 몸이 차가워지면서 체내의 혈액 순환이 정체되어 어깨, 팔다리가 무겁고 허리가 아프다. 소화불량과 하복부 불쾌감, 설사 등의 위장장애도 올 수 있는데 자율신경계에 이상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한의학에서는 서병(暑病)이라고 하여 더위 때문에 생기는 몸에서 열이 나고 땀이 나며, 입이 마르고, 안색이 검게 변하는 병을 말하고 있는데, 크게 양서(陽暑)와 음서(陰暑)로 나눌 수 있다. 양서는 뜨거운 태양아래에서 작업하거나 무리하게 걷다가 발생하는 것으로 일사병과 유사하게 열이 높고 갈증이 나며 땀이 몹시 흐르면서 가슴이 답답함을 느끼게 된다. 반대로 음서는 기후가 더운데 선풍기 바람을 심하게 쐬였거나 찬 음식을 무절제하게 먹어서 된 것으로 발열, 오한, 피로, 권태감을 느끼게 되므로 냉방병과 유사함을 알 수 있다.

꽉 막힌 곳에서 계속 에어컨 바람을 맞으면 호흡기 병원균에 감염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잦은 에어컨 사용을 피하는 게 좋다. 가급적이면 실내외 온도 차이가 5도가 넘지 않도록 해야 하며, 덥더라도 실내온도가 25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게 주의한다. 에어컨 바람을 쐴 수 밖에 없다면 긴옷을 미리 준비하여 찬 바람이 몸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도록 한다. 특히 알러지성 비염이나 천식과 같은 호흡기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미세먼지용 마스크도 착용해 콧물, 재채기나 호흡곤란이 심해지지 않도록 힘써야 한다.

냉방병으로 두통증상이 있다면 찬 음료보다는 따뜻한 음료를 마시도록 하며, 부득이하게 찬음료를 들게 된다면 바로 삼키지 말고 입에서 수초간 머물게 하여 조금이라도 데워지면 넘기도록 노력해야 한다. 냉방병은 한약재로 자주 사용되는 대추와 계피, 생강, 마늘 등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식품을 통해 예방할 수도 있는데 차로 달여 마시는 것도 좋다.

한의학적으로는 피로나 스트레스 등으로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차갑거나 습한 기운에 노출 되면 기혈의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어 쉽게 냉방병에 걸리게 되는 것이므로 적절한 휴식과 소화되기 쉬운 음식을 섭취하면서 몸을 움직여 열을 내는 것이 중요하다. 냉기 때문에 몸이 춥고, 두통기가 있다면 잠시나마 실외로 나가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산책을 해주는 게 도움이 된다. 몸에 땀이 났을 경우, 바로 냉방이 되는 실내에 들어왔을 때 땀이 식어 한기가 들 수도 있으므로 운동은 적당히 하도록 한다. 소화기를 따뜻하게 하고 음식을 잘 소화시키며, 습(濕)을 없애고 소변을 잘 나오게 하는 청서익기탕(淸暑益氣湯)과 같은 약이 서병의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무더운 여름, 주위에 드러내지 못하고 냉방병으로 힘들어 하는 이웃들이 있다면 자신의 건강도 챙길 겸 지나친 냉방에서 벗어나도록 시도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강세영 우석대학교 부속한방병원 한방내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