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17:53 (월)
상산고, 교육부 '부동의'에 반색 "어두웠던 터널 관통했다"
상산고, 교육부 '부동의'에 반색 "어두웠던 터널 관통했다"
  • 연합
  • 승인 2019.07.26 14: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상산고등학교와 경기 안산동산고등학교에 대한 자율형 사립고 지정 취소 심의가 열린 25일 '상산고를 지켜 주세요' 플래카드가 걸린 상산고 정문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전주 상산고등학교와 경기 안산동산고등학교에 대한 자율형 사립고 지정 취소 심의가 열린 25일 '상산고를 지켜 주세요' 플래카드가 걸린 상산고 정문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상산고는 "오늘 교육부 장관의 자사고 지정취소 부동의 결정은 전북교육청의 평가가 형평성, 공정성, 적법성에 있어서 상당한 문제가 있다는 점을 인정한 당연한 결과이자 사필귀정이라고 여긴다"고 밝혔다.

 이어 "(자사고 지정취소 부동의 결정은) 국민의 광범위한 지지와 공감, 학부모,동문의 참여와 헌신, 언론의 관심, 도의회 및 국회의 문제 제기 등이 함께 끌어낸 결과"라며 "상산고는 오늘 길고 어두웠던 자사고 평가의 터널을 관통하기까지 관심과 성원으로 동행해주신 각지 각계각층의 모든 분들에게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상산고는 "이번 자사고 평가는 교육이 인재양성과 사회 발전 등 삶의 터전으로 부터 분리해 생각할 수 없음을 다시 확인한 계기였다"며 "앞으로 교육에 대해 이념적·정치적으로 접근해 학생과 학부모를 불안하게 하고 학교의 자율적 운영을 저해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산고는 본연의 학교 운영에 힘을 집중해 우리나라 미래사회에 필요한 인재육성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정진하겠다"며 "다시 한번 잘 견디고 학업에 정진한 학생들과 교육 및 사회, 국가의 미래를 위해 함께 한 모든 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원 2019-07-27 23:40:46
관련기사가 너무 많고, 댓글 내용이 너무 극렬하고...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상산고 관해서 누가 응원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