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20:17 (수)
전주시 탄소제품, 국립중앙과학관 특별전시
전주시 탄소제품, 국립중앙과학관 특별전시
  • 최정규
  • 승인 2019.07.30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에서 생산된 탄소제품 과학기술의 과거와 현재를 알아볼 수 있는 특별한 자리가 마련됐다.

30일 전주시에 따르면 (재)한국탄소융합기술원(원장 방윤혁, 이하 기술원)은 이날부터 오는 10월 27일까지 국립중앙과학관(대전 소재)에서 개최되는 ‘주기율표 제정 150주년 기념 특별전’에 공식 초청을 받아 참여한다.

이번 특별전은 2019년 UN(국제연합)이 지정한 ‘국제 주기율표 제정 150주년’을 맞아 인류의 삶에 큰 영향을 끼친 원소들을 소개하는 자리다. 주기율표와 관련된 과학 분야의 진흥을 위해 원소들의 다양한 활용 및 연구내용을 소개한다.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시작이자 중심지인 전주시와 기술원은 이번 특별전에서 수소, 철, 금, 우라늄, 실리콘과 더불어 세상을 변화시킨 6대 주요 원소 중 ‘탄소’를 알리기 위해 초경량 탄소 자전거, 탄소 스포츠 용품 등을 전시하고,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이번 전시회에서는 ‘세상을 읽는 지도, 주기율표’를 주제로 △주기율표 △표를 구성하는 원소에 대한 과학사 △역사와 문화, 사회에 영향을 미친 주요 원소 등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전시 및 해설 강연 등을 경험할 수 있다.

방윤혁 한국탄소융합기술원장은 “기술원이 탄소기술 개발 중심기관으로서 역할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탄소산업 홍보 대사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면서 “이번 전시회를 통해 탄소의 이해를 높이고 탄소산업의 발전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