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1 20:41 (수)
[신간] “그리운 동심 세계로”… 임숙례 동시집 ‘꿈을 꾸며’
[신간] “그리운 동심 세계로”… 임숙례 동시집 ‘꿈을 꾸며’
  • 이용수
  • 승인 2019.07.3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숙례 아동문학가가 동시집 <꿈을 꾸며>(반딧불)을 펴냈다.

이 책에는 ‘앞장서 달려온 노란 편지’, ‘개구리가 뛸 때마다 내 꿈도 함께 뛰어요’, ‘도레미파솔라시도 맛의 멜로디’ 등 6부에 걸쳐 맑고 순수함을 품은 동시 72편이 실렸다. 또 동시마다 임 작가가 직접 그린 투박한 그림들도 곁들여졌다.

“철모르던 어린 시절을 찾아가는 길은 동트는 새벽과도 같았습니다. 신선한 나뭇잎 냄새, 풋풋한 풀 향기 맡는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임 작가는 “동심으로 아이들 속에서 함께 놀이를 즐겼다. 그 놀이와 소리가 글이 되었다. 이 올망졸망한 놀이들이 아이들이 커 가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안도 시인은 “임 작가의 시들은 동심의 아름다운 추억과 애틋한 그리움을 영롱한 시적 진술로 보여주고 있다”고 평하고 “동시집을 읽으며 아름답고 행복한 꿈의 날개를 펴보자”고 제안한다.

전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임 작가는 1999년 <시와 산문>을 통해 수필가로, 2019년 <소년문학>을 통해 동시인으로 등단했다. 수필집 <가끔식 뒤돌아보며 산다>, 산문집 <좋은 생각을 살고 싶어요>, <할머니의 보물창고>를 출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