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00:25 (월)
전북, 계속되는 폭염주의보에 열대야까지
전북, 계속되는 폭염주의보에 열대야까지
  • 엄승현
  • 승인 2019.07.31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기상지청 “당분간 비 소식 없어, 노약자 외출 자제”

장수군을 제외한 전북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이어지는 등 당분간 찜통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31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전주와 익산의 낮 최고기온이 34도를 기록했으며 완주, 무주, 남원, 순창 등지에서도 낮 최고기온이 32~33도를 기록했다.

장수를 제외한 도내 13개 시·군에는 지난 29일부터 31일까지 3일째 폭염주의보가 이어졌다.

무더위로 인한 열대야 현상도 3일째 나타났다.

지난 29일 전주, 김제, 고창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으며 30일에는 전주, 부안, 김제, 고창, 정읍, 군산에서 밤에도 무더위가 이어졌다. 또 31일에는 순창, 임실, 진안을 제외한 11개 시·군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장마가 끝난 뒤 계속되고 있는 무더위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이 지속되면서 기온이 크게 상승했기 때문으로 기상지청은 분석했다.

전주기상지청은 8월 1일에도 전주, 익산, 완주, 부안, 정읍, 무주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이며 이러한 찜통더위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1일 전북 대부분의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되며 당분간 비 소식이 없어 무더위와 열대야 현상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노약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