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6 00:25 (월)
전북대병원, 말초혈액 이용 난소암 진단기술 특허
전북대병원, 말초혈액 이용 난소암 진단기술 특허
  • 최정규
  • 승인 2019.08.01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선영 교수(왼쪽)·조동휴 교수
이선영 교수(왼쪽)·조동휴 교수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 이선영·조동휴 교수팀이 말초 혈액내의 돌연변이 유전자를 이용한 난소암 진단 기술을 특허 출원했다.

1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방사선종양학과 이선영 교수와 산부인과 조동휴 교수가 종양세포 분리기술 관련 말초혈액에서 난소암을 진단하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특허 출원의 내용은 난소암 진단과 관련해 돌연변이 유전자 및 이를 이용한 진단 방법을 말초 혈액을 이용 방법에 관한 것이다.

이번 연구는 2017년도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하는 이공계 기초산업연구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 ‘혈중 암 게놈 분석을 통한 여성암 마커 개발 및 활용’ 연구로 진행됐다.

해당 연구는 난소암 환자의 혈액 내에 존재하는 암을 진단하는 방법 중 돌연변이 유전자를 이용해 조기에 진단하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이선영·조동휴 교수팀은 “이번 특허 출원이 난소암의 조기발견을 통해 치료의 성공률을 높이고 암세포의 돌연변이 연구를 통한 환자 맞춤형 항암제 처방 기술과 혈액 내 존재하는 암세포와 원 발암 세포와의 비교연구 및 암의 발생 메커니즘 연구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난소 암 치료제 개발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