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8-25 00:16 (일)
문재인 대통령, 장관들 긴급 소집…일본 수출규제 상황점검 회의
문재인 대통령, 장관들 긴급 소집…일본 수출규제 상황점검 회의
  • 김준호
  • 승인 2019.08.01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총리·홍남기 등 참석…한일 외교장관회담 결과 보고 받은 듯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강행시 대응 시나리오 점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관계부처 장관들을 긴급 소집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낮 12시 45분까지 2시간 15분 동안 청와대에서 관계부처 장관들과 상황점검 회의를 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조세영 외교부 1차관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된 내용을 집중적으로 보고 받고 장관들과 대책을 논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이날 태국 방콕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조치를 두고 양자회담을 열었으나, 양국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통상적으로 회의를 하면 1시간∼1시간30분 가량 진행하는데, 오늘은 예상보다 회의 시간이 길어졌다”며 “그만큼 문 대통령과 장관들이 점검해야 할 것이 많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관계 부처는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최선일지 계속 논의 중이다. 매일같이 보고와 회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부의 대응과 관련해서는 “언론에서는 (문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가능성도 자주 거론하지만 이 역시 아직 결정된 바 없다. 대신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결정된다면 그 뒤에는 어떤 방식이든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